• 즐겨찾기 추가
  • 2022.11.27(일) 06:23
  • 전라남도 시군-경찰, 고품격 민생치안 맞손
  • 전남자치경찰위, 6일 여수서 소통.협업 워크숍
  • 2022년 10월 06일(목) 14:59
자치경찰위 시군-경찰 워크숍
전라남도자치경찰위원회는 6일 여수에서 자치경찰 사무를 담당하는 시군과 경찰 공무원 100여 명이 참가하는 ‘소통?협업 워크숍’을 열어 치안행정 자치경찰 협력체계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해 7월 전국적으로 시행된 자치경찰제는 지방자치단체가 치안에 대해 국가와 함께 책임지며, 주민 의사와 지역 특성을 반영해 자주적으로 경찰 활동을 수행하는 제도다. 생활안전, 사회적 약자 보호, 교통안전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경찰사무를 관장하고 있다.

전남지역 특성에 맞는 주민 밀착형 치안서비스 실현을 위해서는 지방행정(시군)과 치안행정(경찰)의 소통과 협업이 무엇보다 필수적이다.

이날 참석자들은 조직과 업무가 서로 다른 지자체-경찰서 간 유기적 협력체계 구축 방안 등을 심도있게 논의했다.

구체적 협력 방안으로 자치경찰 사무 추진에 필요한 행?재정적 지원근거인 자치경찰 지원조례 제정, 유관기관 간 정기적 실무협의회 운영, 지역주민?시군?자치경찰이 함께하는 ‘마을공동체 치안활동, 치안환경 개선사업’ 등 다양한 협업사례가 제시됐다.

또한 ‘2021년 대한민국 범죄예방’ 대통령상을 수상한 포스코엠텍의 ‘도담도담빌리지 안전안심마을 구축 협업’을 비롯 영암군, 완도군의 치안협력 우수사례를 통해 지역별 적용 방안을 모색했다. 또 분임조를 구성해 실제 현장의 치안문제를 발굴하고 해결 방안을 찾는 협업 퍼실리테이션(참여와 의견교환을 통해 최상의 결과물 도출) 체험을 진행, 참가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워크숍 참가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자치경찰제도와 시군 업무를 서로 이해하는 좋은 계기가 됐으며, 앞으로 실무협의회를 열어 지역의 치안문제를 해결하는 우수 시책이 발굴될 것으로 생각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만형 전남자치경찰위원장은 “시군의 주민안전 정책과 자치경찰의 전문인력이 서로 결합한다면 지역 공동체의 치안서비스와 만족도가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시군과 경찰이 한마음으로 소통한다면 소중한 협업방안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용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