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11.27(일) 06:23
  • 장성군, 민?관?전문가 맞손… 1000만 관광시대 기반 구축 나섰다
  • 장성관광 활성화 포럼, 현장 답사… 1박 2일간 발전방안 모색
  • 2022년 08월 19일(금) 17:16
장성군, 민?관?전문가 맞손… 1000만 관광시대 기반 구축 나섰다
지속가능한 지역 발전을 도모하는 민선8기 장성군 공약인 ‘1000만 관광시대’를 열기 위해 민(民), 관(官),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장성군은 지난 18일 필암서원 집성관에서 ‘장성관광 활성화 포럼’을 열었다. 진행은 (사)지방활력연대 김영미 이사장(동신대학교 관광경영학과 교수)이 맡았다.

포럼에는 관련단체 소속 주민과 담당 공무원을 비롯해 전남관광재단 이건철 대표이사, 한국관광공사 광주전남지사 이상태 지사장, 한국방문위원회 이양림 대리 등 다수의 관광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전문가들은 이날 오전, 포럼 참석에 앞서 백양사와 장성호 관광지, 유네스코 세계유산 필암서원 등을 차례로 둘러봤다.

축사를 맡은 전남관광재단 이건철 대표이사는 “각계각층의 관광 책임자들이 관광 발전방안 논의를 위해 모이게 되어 뜻깊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진 주제 발표에서 넥스트스토리(주) 이승래 이사는 ‘해남 관광마케팅과 미남축제 성공비결’에 대해 발언하며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서는 지역경제 활성화가 먼저”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지역과 연계한 관광활성화 상생방안과 관광상품 유통 솔루션을 제시했다.

남해군관광문화재단 임채성 방문의해 팀장은 장성군에 체류형 야간관광지 개발, 백양사 사찰음식을 활용한 미식관광 홍보 마케팅, 홍길동 테마파크를 활용한 체험형 관광상품을 제안했다.

한국관광공사 광주전남지사 이상태 지사장과 김지효 전문위원은 “현재 장성에는 관광객을 유치할 수 있는 핵심 콘텐츠와 관광상품, 숙박 및 쇼핑시설, 관광객 편의시설이 부족하다”고 짚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관광두레 주민사업체, 관광기업지원센터와 연계한 프로그램 운영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이어서 신활력플러스사업단, 관광두레 등에서 활동 중인 주민과 공무원,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대고 장성호 관광지 전망대 활용 방안, 시티투어 운영 등 지역특화 여행상품 개발, 2030관광자원개발 구상, 장성문화재단 설립 시 고려사항 등에 관해 자유롭고 폭넓게 의견을 나눴다.

포럼을 마친 참가자들은 19일에도 홍길동 테마파크와 상무평화공원을 답사하고 관광지 활용방안에 대한 토의를 이어갔다.

김한종 장성군수는 “장성관광의 현주소와 장단점, 마케팅 전략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의미있는 시간이었다”고 평가하고 “군민 여러분의 동참이 1000만 장성 관광시대를 열어가는 중요한 원동력이 되는 만큼,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현재 장성군에서는 신활력플러스사업과 관광두레 등 관광사업 참여 주민들이 주도하는 체험?관광프로그램이 활발하게 운영되고 있다.

지역민들이 자발적으로 마련한 이벤트도 일찌감치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장성군이 상무평화공원에 음악분수를 설치하자 삼계면 주민자치위원회가 이를 기념하는 ‘어울림 음악회’를 준비했다. 오는 27일 저녁 7시 30분 음악분수 일원에서 열릴 예정이며 색소폰, 통기타, 삼계고등학교 관악대 공연, 룸바 댄스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함께 먹거리 부스, 벼룩시장도 운영된다.
김정관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